문의하기
모바일 비쥬얼 이미지

홍보센터

최신 뉴스와 각종 행사 및 정보를 전해드립니다.

휴비츠,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개발 사업 선정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754회 작성일 21-02-16 10:10

본문

- 고기능 안과질환 진단기기 개발로 글로벌 시장 공략

- 5년간 63억 원 연구개발비 지원

 

안광학 의료기기 전문 기업 휴비츠(대표 김현수)는 ‘2020년도 제2차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선정 과제는 '고기능 안과 질환 진단 영상의료기기'로 안과 질환 진단과 관련된 10종 이상의 기능을 하나의 장비에서 구현하는 기술을 개발해 인허가 및 사업화에 착수한다.

현재 고기능 안과 질환 진단 영상 의료기기 시장은 독일 미국 일본 등 세계 유수 기업에서 제품 상용화가 진행 중이며 세계 시장규모는 약 8,600억 원 규모로 추산된다.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은 글로벌 의료기기의 산업경쟁력 확보를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4개 부처가 공동 주관하여 기술개발 제품화 임상 인허가 사업화까지의 전주기를 지원한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휴비츠는 정부로부터 개발 사업비 약 691000만원 중, 63억 원을 5년간 지원받게 되며 고려대학교 안암병원광주과학기술원인하대학교한국광기술원한국표준과학연구원 등 5개의 기관 및 대학병원이 연구개발에 참여하게 된다.

안과 진단기기는 해외 수입의존도가 높고 최근 안과 질환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어 조기진단을 위한 광각, 고해상도 다기능 영상의료기기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며 국내를 비롯해 세계 안과 의료기기 시장에서 해외 브랜드들을 대체할 혁신 기술이라는 점에서 경쟁력을 인정받아 이번 사업에 선정됐다고 휴비츠는 설명했다.

 

기술이 상용화되면 중증 안질환인 황반 변성, 당뇨망막 병증, 녹내장 등을 진단하는 공초점 레이저 주사 검안경(CSLO1))과 망막단층진단기(OCT2))를 하나의 제품으로 융합한 광각 안저 촬영 장비를 통해 눈의 구조에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질환의 진단이 가능해진다.

 

휴비츠 관계자는 “2022년까지 조기 상품화를 통해 프리미엄 안과 의료기기 시장에 진입하고 제품 브랜드를 강화해 미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으로 매출을 확대할 계획이다라며 세계 시장에 휴비츠의 우수한 안광학 기술을 알리는 동시에 대한민국 의료기기의 위상을 높이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